경제적위기, 리더는 무엇을 해야하나

최근 몇 주 안에 신문을 읽거나, 텔레비전을 보거나, 당신의 은퇴설계를 검토해 본 경험이 있다면, 재정시스템이 큰 위기에 처해 있다는 것을 알 수 있을 것이다. 미국의 의원들은 헌법 안에서 시장경제를 안정시킬 수 있는 해법을 찾느라 고심하고 있다. 그들이 구제금융법을 통과시키자 마자 문제는 전세계적으로 퍼질 것이며, 세계적인 금융 파국을 야기할 것이다. 당신은 이 상황을 경제, 정치, 또는 개인적인 재정 상황에 따라 다르게 볼 수 있을 것이다. 하지만 잠시 이것이 야기하는 모든 리더쉽 난제의 근원에 대해 생각해보자. 이 들이 바로 경영 위기를 세계적인 위급상황으로 내모는 위협적인 요소들 가운데 하나이다.

• 불안: “불안은 불안을 낳고, 신뢰는 신뢰을 낳는다”는 말이 있다. 위험과 기회라는 개념으로 움직여 지는 주식시장보다 이 말이 더 진실이 되는 곳은 없다. 현 시점과 같은 상황에서, 투자자들은 안정적인 곳을 찾아 달아나고, 소비자들은 공포의 한계에 다다른다.

• 복잡성: 이 위기는 어느 정도 CDOs와 같이 금융기업의 대표들도 완전히 이해하지 못하는 복잡한 금융상품을 사고 파는 데에서 발생했다. 게다가, 세계적인 금융시장은 서로 복잡하게 얽혀있어 한 곳에서의 문제가 어느 곳에 영향을 미칠지 예측하기 어렵다.

• 믿음의 부족: 모든 금융시스템은 믿음과 신뢰를 바탕으로 한다. 믿음이 위협을 받으면, 금융시장은 말 그대로 기능을 멈춘다.: 은행은 돈을 빌려주지 않으며 투자자들은 위험에 맡기는 대신 안전한 곳을 찾는다. 정치적 측면에서는, 리더, 의원, 어리석은 투기꾼, 탐욕스러운 투자자, 저당 융자금의 뜻을 잘 이해하지 못한 순진한 가정주부 할 것 없이 서로 간의 책임 떠 넘기기가 나타난다.

• 협력의 필요성: 미국 의회 지도자들이 통과시킨 7조 달러 이상의 구제금융법은 그 어느 때보다 분열 된 국회 상하 양원의 낙찰이 필요하다.

• 긴박성: 앞서 말한 금융구제계획은 제대로 효과를 얻으려면 최대한 빨리 이루어져야 한다. 다수당 원내 총무 Harry Reid는 “우리의 스케줄을 그와 같지 않다”라고 말했다. 긴박함은 나쁜 것이 아닐 수도 있다: John Kotter는 수 십년 간의 연구를 통해 이것이 변화를 이끌어 내는 데에 필수 요소라고 결론 내렸다.

세계 금융시스템이 갖추어야 할 한 가지를 꼽자면, 그것은 변화이다.

오늘 날 우리가 처한 위기 속에서, 회사, 정부, 정치의 훌륭한 리더는 무엇을 하고 있어야 하는가? 어떤 행동이 훗날 리더가 위기에서 벗어나기 위해 한 올바른 행동의 예시로 남을 수 있을 것인가? 역사로부터 배울 수 있는 것은 무엇인가? 시장은 해답을 기다리고 있다, 그리고 시간은 점점 흘러가고 있다.

Leave a Comment

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.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.